▦ 가족사랑21 - 부산뉴패밀리 입니다.

 

HOME | 세미나안내 | 운영자에게


 Total 528articles, Now page is 1 / 88pages
View Article     
Name   정문환
Subject   희망의 지하철

이 이야기는 지하철에서 본 너무나도 황당한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물론 실화지요...

집에 가려고 지하철 1호선을 탔습니다. 인천행이어서 자리가 많더군요.
자리에 앉아 있는데 신도림쯤에서 어떤 아저씨가 가방을 들구 탔습니다. 왠지 분위기가 심상치않더군요....
아저씨는 헛기침을 몇번 하더니 손잡이를 양손에 쥐고 가방을 내려놓고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부터 그 아저씨가 한말 그대로 씁니다.

'자 여러분 안∼녕하쉽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에게 나선 이유는 가시는 걸음에 좋은 물건 하나 소개 드리고자 이렇게 나섰습니다'
'물건 보여 드리겠습니다'
'자 프라스틱머리에 솔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여?'
'칫∼솔입니다'
'이걸 뭐할려고 가지고 나왔을까여?'
'팔려고 나왔쉽니다'
'한개에 200원씩 다섯 개 묶여 있습니다, 얼마일까여?'
'천∼넌입니다. 뒷면 돌려보겠습니다'
'영어 써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일까여?'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될까여?'
'망했쉽∼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한 개씩 돌려보겠습니다.'

그리고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리더군요..사람들은 너무 황당에서 웃지도 않더군요.
그런데, 칫솔을 다 돌리고 나서 아저씨는 다시 말을 했슴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여?'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에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저는 과연 칫솔이 몇 개나 팔렸는지 궁금했습니다.
결국 칫솔은 4개가 팔렸구, 아저씨는 또 다시 말을 했는데,

'자 여러분, 칫솔 4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요?"
'팔아 4천원 벌어쉽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여? 안했을까여?'
'예. 쉴∼망했쉽니다'
'그렇다구 제가 여기서 포기하겠쉽니까?'
'다음칸 갑니다!'

하면서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칸으로 가더군요......
남아 있는 사람들은 거의 뒤집어졌습니다.

희망, 그 희망을 우리는 잃지 않아야겠습니다.

다음칸이 있으니까요.....


 Prev    선생님을 기절시킨 답변들 모음
최성호
  2002/09/04 
 Next    연변총각이 들러주는 교회리더 이야기
최미진
  2002/09/0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