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패밀리 - 기독교가족사랑연구소 입니다.

 

HOME | 세미나안내 | 운영자에게

         


 Total 816articles, Now page is 1 / 136pages
View Article     
Name   뉴패밀리
Homepage   http://familylove21.com
Subject   내게 남은 사랑을..가족의 소중함
내게 남은 사랑을 (2017)
가족/드라마 한국 2017.11.02  
(개봉예정) 111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진광교        
(주연) 성지루, 전미선, 권소현, 홍석        누적관객452명



가족을 돌볼 틈 없이 매일 회사 일에 치이는 대한민국 대표 가장, ‘김봉용’.
자신을 부하처럼 부리는 상사 때문에 허구한 날 술을 마시는 것은 물론, 기사 노릇까지 하고 있다.
그의 속 사정을 알리 없는 아내 ‘화연’은 야속한 남편을 탓하기만 하고 질풍노도의 쌍둥이 ‘우주’와 ‘달님’은 그런 아빠와 매일 부딪치기만 한다.
그나마 늦둥이 ‘별님’의 사랑스러운 애교에 하루하루를 버티는데…

서로를 보지 못했던 가족이
비로소 서로를 보기 시작하며 전하는
내게 남은 사랑을…


[ ABOUT MOVIE ]

<장수상회> <계춘할망> <아빠는 딸>을 잇는 또 하나의 감동!
잠시 잊고 살았던 가족의 소중함을 상기시킬 마음 따뜻해지는 패밀리 무비!
해마다 극장가에는 우리네 가족을 보는 듯한 이야기로 유쾌한 공감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며 가족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패밀리 무비가 뜨거운 지지를 받아왔다. 그 열기를 이어갈 <내게 남은 사랑을>은 오랜만에 극장가를 찾아온 웰메이드 패밀리 무비로서 평범한 가족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게 해 줄 영화다. 보편적인 가족 이야기를 통해 따뜻한 감동을 안겨준 영화 <장수상회>, <계춘할망>, <아빠는 딸>의 뒤를 잇는 <내게 남은 사랑을>, 패밀리 무비의 변함없는 흥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은 아빠, 주부, 사춘기 청소년을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리얼한 모습을 그려내며 스토리의 탄탄한 구성으로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여기에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배우 성지루와 전미선, 그리고 연기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권소현, 양홍석의 완벽한 호흡이 영화의 깊이를 더해주는 것은 물론, 관객들의 공감 포인트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또한, <내게 남은 사랑을>은 주변에 일어나고, 또 일어날 법한 소소한 이야기를 통해 가까이에 있기에 미처 깨닫지 못했던 가족의 소중함을 상기시킨다.

가족의 일상을 다루는 지극히 보편적인 스토리이지만,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를 현실적이면서도 따스하게 풀어낸 <내게 남은 사랑을>은 오는 11월, 가족과 함께 봐야 할 필람 무비로 등극할 예정이다.


성지루 X 전미선 X 권소현 X 양홍석
베테랑 배우와 신예 배우가 선보이는 리얼 가족 케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선굵은 연기를 선보인 연기파 배우 성지루, 전미선을 필두로 걸그룹 포미닛에서 연기자로 전향한 권소현, 그리고 인기 보이그룹 펜타곤의 양홍석, 신예 아역배우 이예원 등 배우들이 <내게 남은 사랑을>을 통해 보여줄 현실 가족 케미에 뜨거운 관심이 집중된다.

KBS2 드라마 스페셜 [아빠는 변태중]부터 최근 KBS2 [학교 2017]까지 40대 대한민국 아버지의 모습을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배우 성지루. 30년 연기 내공자답게 다양한 캐릭터를 추구하는 그가 이번 스크린에서도 일과 가족에 치여 마음 둘 곳 없는 아버지 ‘김봉용’을 맡아 또 한번 관객들의 공감대를 자극한다. 성지루는 “평생 흘릴 눈물을 촬영 기간 동안 다 흘렸던 것 같다”며 출연 소감을 전해, 한층 더 성숙한 ‘아버지’ 연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어 성지루와 리얼 부부 호흡을 보여줄 배우 전미선은 최근 MBC 드라마 [파수꾼]을 통해 자신의 자녀를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는 끔찍한 모성애를 절절하게 그려내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내게 남은 사랑을>에서는 생활력 강한 아내이자 세 아이의 엄마 ‘이화연’을 맡아 언제나 자기 자신보다 가족이 우선인 모든 엄마들을 대변할 예정이다. “가족에 대한 사랑을 다시 한번 더 깨닫게 된 영화”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밝힌 전미선이 드라마 [파수꾼]에 이어 또 어떤 모성애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어 인기 걸그룹 포미닛에서 연기자로 전향한 권소현은 음악이 하고 싶은 둘째 딸 ‘김달님’을, 보이그룹 펜타곤 멤버인 양홍석은 듬직하지만 진로에 대해 고민이 많은 맏아들 ‘김우주’를 맡아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특히 아이돌을 준비하면서 꿈과 진로를 고민해봤을 두 사람이기에 부모님과 갈등을 겪는 사춘기 청소년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들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는 자녀세대인 젊은 관객들의 공감대까지 아우를 예정이다.

“지금까지 이렇게까지 단합된 분위기에서 촬영한 적이 없었다”는 진광교 감독의 말처럼 충무로를 대표하는 베테랑 배우들과 신예 배우들이 만나 최고의 호흡으로 만들어낸 <내게 남은 사랑을>은 가슴 뭉클한 가족애를 선사하며 전 국민의 뜨거운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삶에 치이는 중년 가장, 잔소리꾼 아내, 사춘기 자녀들까지!
현실적인 우리네 가족 이야기로 더욱 공감되는 패밀리 무비 탄생!
최근 국내 극장가는 범죄, 스릴러, 액션 등 블록버스터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오는 11월 가족 감동 드라마 <내게 남은 사랑을>이 따뜻한 드라마를 그리워했던 관객들의 마음을 달래어 줄 예정이다. “사랑이 소중한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영화”라 평한 배우 전미선의 말에서 알 수 있듯이 <내게 남은 사랑을>은 우리네 가족을 보는 듯한 현실적인 캐릭터와 누구나 겪었을 법한 가족 간의 갈등을 공감 어리게 풀어내면서도 ‘가족의 사랑’이라는 의미 있는 주제를 담아내어 관객에게 묵직한 여운을 전달할 예정이다.

평생을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에만 집중하며 살아온 중년의 아버지 ‘김봉용’은 무거운 가장의 무게를 지고 열심히 회사생활을 이어가지만 정작 가족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마음 둘 곳 없는 쓸쓸한 현실 속 아버지의 모습을 대변한다. 그리고 남편의 바가지를 긁지만 그 누구보다 그를 위하고 또 아이들을 위하는 어머니 ‘이화연’은 언제나 가족이 먼저인 우리의 어머니와 다르지 않다. 가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지만 정작 다른 꿈을 꾸고 있는 큰아들 ‘김우주’, 가수를 꿈꾸며 공부 대신 버스킹 공연에 전념하는 사춘기 여고생 ‘김달님’ 캐릭터 또한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현실적인 인물이다. 형제자매들 사이의 사소한 싸움, 자녀가 원하는 꿈을 이해하지 못해 겪는 부모와 자녀간의 갈등, 소원해진 부부간의 다툼 등은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다.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이 담아낸 ‘우리네 이야기’는 그래서 특별하다.

이처럼 <내게 남은 사랑을>은 서로를 아끼지만 표현하는 데 서툴렀던 그의 가족들이 뒤늦게 서로 이해하며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아내며 전 세대의 공감대를 자극하고 ‘가족’이라는 존재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들어 의미 있는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 PRODUCTION NOTE ]
기독교 문화를 선도하는 CBS와
종합 엔터테인먼트를 만들어가는 와호엔터테인먼트의 공동제작!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은 CBS와 와호엔터테인먼트가 공동제작한 최초의 극영화 프로젝트로, 크랭크인 단계부터 배우들의 캐스팅과 함께 뜨거운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크랭크인 당시, CBS 한용길 사장은 “외국에서는 기독교 정신을 가진 영화 제작이 활발한 반면, 한국에는 아직 그런 가치 있는 콘텐츠가 적은 편이다. <내게 남은 사랑을>은 그 아쉬움을 해소할 작품이다”며 <내게 남은 사랑을>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의미를 강조했다.

<내게 남은 사랑을>은 마치 우리 가족의 이야기를 하는 듯한 현실적인 스토리와 캐릭터를 그려낸다. 때문에 가족의 일상에는 언제나 기도와 예배가 있다. 실제로 꽤 많은 대한민국 가족의 일상에도 이러한 종교적인 모습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자연스럽게 구성된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의 종교적 배경은 실제 같은 가족의 일상 모습과 어우러져 관객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전망이다. 여기에는 진광교 감독의 많은 고민과 세심한 배려가 있었다. 진광교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에 대해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족의 모습이 밸런스를 잘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 많은 고민을 거듭했고 결과적으로는 밸런스가 맞춰질 수 있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처럼 감독의 많은 고민이 녹아든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은 진정성 있는 감동을 예고하고 있다. 그 어느 작품보다 스크린에 치열한 고민의 흔적을 담아내고자 한 제작진의 노력은 전 세대를 관통하는 묵직한 울림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Prev    채비 (The Preparation)..이별준비
뉴패밀리
  2018/03/22 
 Next    워터 디바이너(The Water Diviner)
뉴패밀리
  2017/08/1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