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패밀리 - 기독교가족사랑연구소 입니다.

 

HOME | 세미나안내 | 운영자에게

         


 Total 816articles, Now page is 8 / 136pages
View Article     
Name   뉴패밀리
Homepage   http://familylove21.com
Subject   '포옹'이 건강에 유익한 이유
'포옹'이 건강에 유익한 '6가지 진짜 이유'

[서울신문140328]'포옹(抱擁)'이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사람끼리 품에 껴안음', '남을 아량으로 너그럽게 품어 줌'이라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둘 다 '사랑', '우정', '따스함'이라는 듣기만 해도 기분 좋은 뜻을 담고 있는 만큼 포옹 자체가 실제로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 미국 온라인매체 허핑턴 포스트 건강 섹션에는 건강전문가들의 의견이 더해진 '포옹이 몸에 이로운 이유'라는 제목의 칼럼이 게재돼 화제가 되고 있다. 포옹에 신체 화학작용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궁금할 분들을 위해 이를 소개한다.



1. 포옹은 심리적 안정감을 준다.
미국 인디애나 주 드포 대학 심리학자 매트 허트스테인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포옹은 자식을 보호하고 키우는 모성행동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옥시토신'이 뇌에서 분비되도록 한다. 이는 기본적으로 인간의 감정을 헌신, 신뢰감이 충만하도록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포옹은 혈압을 낮춰주고 심장 건강에 좋다.
최근 의학 보고사례 중에는 포옹이 미주 신경을 통해서 뇌로 신호를 보내 혈압을 낮춰준다는 주장이 있다. 또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채플힐 캠퍼스에서 진행된 실험에 따르면, 포옹을 하고 있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장박동수가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3. 포옹은 두려움을 완화시킨다.
국제의학학술지인 심리과학저널에는 포옹이 심리적 불안, 공포증, 두려움을 완화하는데 탁월한 작용을 한다는 연구가 게재된 바 있다. 해당 연구를 진행했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대학교(VU University) 샌더 쿨 연구원은 "다른 사람과 몸을 접촉하는 것은 심리적 실존성을 극대화해 개인이 가진 대인 공포와 심리적 위축감을 상당부분 완화시킨다"고 주장한다.

4. 포옹은 우울증을 감소시킨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나이가 들수록 커져가는 상대적 박탈감과 이를 통해 유발되는 우울증을 잦은 '포옹'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포옹이 심리적 안정에 큰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5. 포옹은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포옹을 하면 왜 기분이 좋아질까? 최근 심리 연구에 따르면 포옹 순간, 급성 스트레스에 반응해 분비되는 물질인 '코르티솔'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 포옹은 자녀들의 정신을 건강하게 만들어준다.
최근 미국 에모리 대학 연구진은 어린 시절 잦은 신체접촉이 성장과정에서 스트레스를 줄여주는데 큰 역할을 한다는 것을 쥐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이는 사람에게도 마찬가지다. 자녀들과의 잦은 포옹은 그들의 미래를 보다 밝게 만들 수 있다. 실제 의학보고 사례를 보면 부모와의 허물없는 신체접촉이 많은 자녀일수록 성격이 밝고 대인관계가 원활한 경우가 많다.

 Prev     엄지의 제왕 - “내몸의 적, 밀가루”
뉴패밀리
  2014/05/10 
 Next    가난한 새의 기도
뉴패밀리
  2014/03/1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